검색

“안성, 철도시대 열린다!”··· 수도권내륙선 4차 국가철도망계획 확정!

평택~부발선도 포함, 미싱노선으로 추진 유력

- 작게+ 크게

안성신문
기사입력 2021-06-29

 

▲ 안성을 통과하는 수도권내륙선이 정부의 향후 10년간(2021년~2030년)의 철도 투자계획을 담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29일 최종 확정됐다.  © 안성신문


안성을 통과하는 수도권내륙선이 정부의 향후 10년간(2021~2030)의 철도 투자계획을 담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29일 최종 확정됐다.

 

이로써 수도권내륙선은 추진을 위한 첫 번째 관문을 통과한 것이고, 계획에 함께 반영된 평택~부발선도 실현이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동탄~안성~충북혁신도시~청주공항을 잇는 수도권내륙선은 이번에 처음 건의된 노선임에도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됐다. 전국적으로 건의된 노선만 170여 개에 이르는 상황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신규 광역철도 사업으로 확정됐다.

 

수도권내륙선이 건설되면 동탄에서 청주국제공항까지 34분 만에 주파가 가능하여 이동시간과 비용의 대폭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 경부축의 교통부하 감소, 수도권 항공수요 분산도 기대된다. 앞서 한국교통연구원은 수도권내륙선의 건설로 약 52천억원의 경제파급 효과, 22,501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예상된다고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된 노선은 이후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조사,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야 기본계획 수립 및 사업착수 시기가 결정된다. 평택~부발선의 경우, 3차 국가철도망계획에 포함됐으나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되지 못해 사업이 표류하고 있었다. 예비타당성조사는 대형 국책사업의 경제성을 검토해 사업추진 여부를 판단하는 사전조사이다.

 

평택~부발선은 여주~원주선과 포승~평택선 사이를 잇는 노선으로, 포승~평택선은 현재 건설 중이며, 여주~원주선의 경우 지난해 말 기재부의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해 설계단계에 있다. 이에 따라 평택~부발선은 연결축의 가운데 부분이 소실된 미싱노선으로 사업추진이 유력시된다.

 

▲  이규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안성시)

확정발표가 나자 이규민 국회의원은 안성의 철도는 89년 폐선되고, 여객영업은 85년에 중단됨으로써 40년 가까이 철도교통의 불모지였다. 그런 안성에 새로운 철도시대를 여는 것이라며, “수도권내륙선은 물론 평택~부발선까지 제1호 추진사항으로 부단히 챙겨왔던 일이 결실을 맺어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는 국토균형발전은 물론 안성발전의 획기적 계기가 될 것으로, 향후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규민 의원은 2019년부터 수도권내륙선 범시민유치위원회를 조직하고 상임대표를 맡아 4만 안성시민의 유치 서명을 이끌어내기도 했으며 201911월에는 경기도와 충북을 포함하는 6개 지방정부 공동협약 체결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또한, 국회의원 당선 후에는 28명에 달하는 국회의원의 참석하는 수도권내륙선 유치를 위한 국회토론회를 주도했으며 노선이 통과하는 지역 국회의원 9명의 건의서를 국토부에 전달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한편 29일 안성시는 안성시청 본관 대회의실에서 화성시 및 청주시, 진천군과 함께 수도권내륙선 제4차 국가철도망 최종 확정에 따른 합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  안성시는29일  안성시청 본관 대회의실에서 화성시 및 청주시, 진천군과 함께 수도권내륙선 제4차 국가철도망 최종 확정에 따른 합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왼쪽으로 부터 심상경 수도권내륙선 진천철도유치민간위원회 회장, 임종철 화성시부시장, 신원주 안성시의회의장, 임택수 청주시부시장, 송기섭 진천군수, 김보라 안성시장, 김성우 진천군의회의장, 원유민 화성시의회의장,  박정희 청주시의회부의장, 조천호 안성국가철도 범시민유치위원회 집행위원장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보라 안성시장 및 송기섭 진천군수
, 임종철 화성시부시장, 임택수 청주시부시장, 신원주 안성시의회의장, 김성우 진천군의회의장, 원유민 화성시의회의장, 박정희 청주시의회부의장, 조천호 안성 국가철도 범시민유치위원회 집행위원장, 심상경 수도권내륙선 진천철도유치민간위원회 회장 등이 참석하여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 확정안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기자회견에서 4차 국가철도망에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가 반영됨으로써 안성의 철도시대가 개막되어 교통접근성 개선으로 경제와 사회, 문화 등 다방면에서 시너지를 일으키고 투자유치와 인구 유입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국가적으로는 지역균형발전과 그린뉴딜 정책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택희 기자 taiki2@nate.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안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