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성시, 세번째 확진자 최종 음성 판정 알려
검사기관 오류 혼란 초래, 시민께 송구
안성신문   |   2020-04-14
▲ 안성시청 전경

 

안성시는 코로나19 세 번째 확진자로 공개됐던 A씨의 최종 검사 확인 결과가 음성으로 판명돼 확진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고 밝혔다.

시는 긴급 행정명령을 발동해 해외입국자의 입국즉시 의무적 검사를 시행하고 시설격리를 실시하는 등, 코로나19에 대처했음에도 불구하고 혼란이 초래되어 시민들께 죄송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4월 1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공항에서 자차를 이용해 안성시 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 후, 역시 자차를 이용해 안성시에서 별도로 운영 중인 격리시설인 LS미래원에 입소했다가 같은 날, 보건소 버스로 이동해 자택인 공도읍 임광그대가 아파트로 이동했다.

시는 검체 채취 후 검사기관의 검사과정과 검사결과 음성을 양성으로 통보하는 등의 문제가 있었음을 확인했으며, 이에 대해, 녹십자로부터 4월 13일 공식 사과문을 받아 홈페이지에 게재하였다고 밝혔다.

4월 13일 기준, 보건소 버스로 함께 이동한 10명과 가족 1명 등 밀접접촉자 11명은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다.

A씨는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서 퇴원하여 입국일로부터 14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이로써, 안성시의 코로나19 확진자는 4월 13일 기준으로 2명이다.

안성신문 취재단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안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