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에 지역 기업도 동참
주)E&W 마스크 1만1천600개 기부
안성신문   |   2020-02-05
▲보개면 소재 주)E&W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마스크를 안성시에 5일 기부했다.

 

보개면 소재 주)E&W은 최근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한 마스크 1만1천600개를 지난 5일 안성시에 기부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안성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과 주)E&W 박미희 부사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기부된 마스크는 KF94 1만400개, 일반용 1천200개 등 총 1만1천600개로, 독거노인이나 기저질환자 등 감염병 취약 계층에 우선 보급된다.

안성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최근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번 기부로 한숨 돌리게 되었다”며 위중한 시기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준 박미희 부사장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주)E&W 박 부사장은 “마스크가 없어서 못 사는 것과 마스크가 있는 데에도 돈이 없어서 못사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이야기”이라며 “추가적으로 물품이 필요하면 최대한 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E&W는 지난 1992년 설립돼 안성시에 둥지를 틀고 마스크와 위생 복장, 방진복, 헤어캡 등을 생산해 왔으며, 메르스가 한창이던 지난 2015년에도 안성시에 마스크 3만 개를 기부한 바 있다.

안성신문 취재단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안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