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성서 용인반도체산업단지 오폐수 한천방류 반대 표명
대응 TF팀 대책회의 열고 협력 대응방안 논의
안성신문   |   2020-01-31
▲안성시청 전경

 

안성시가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오폐수 한천방류에 반대의견을 공식 표명했다.

시에 따르면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산업단지는 D램생산과 차세대 메모리 생산기지를 구축하기 위해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원 면적 4,484,075㎡(약135만평)에 SK하이닉스가 120조를 투자해 조성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안성시 입장에서는 오폐수 방류가 아주 큰 문제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의 오폐수 발생량은 일일 616,725㎥/일이며 이중 방류량은 371,725㎥/일이다.

이 오폐수는 산업단지 인근 한천으로 방류할 계획인데, 한천이 안성시 고삼저수지와 안성시를 관통하는 한천과 안성천으로 연결돼 방류되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한천을 통해 방류되는 371,725㎥/일은 안성시 공공수역으로 전체 방류되는 하수처리량이 약 63,148㎥/일인 것을 감안할 때 엄청난 양이다”라고 밝혔다.

특히, 반도체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특정유해물질을 포함한 것으로 방류수 수질기준을 준수하여 방류한다고 해도 상당량의 오염물질이 포함될 수밖에 없고 이는 안성시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칠 것을 우려했다.

시는 한천방류 반대 입장을 공식화 하면서 4가지 이유를 제시했다.

먼저 시는 ▶산업단지를 포함한 모든 개발사업은 수익자부담 원칙으로 용인시에 입지한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오폐수는 용인시의 저수지나 하천으로 방류해 처리하는 것이 당연함에도 불구하고 안성시의 고삼저수지와 한천으로 방류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점 ▶지난 40년간 고통 받아 온 유천취수장 상수원보호구역 규제해소를 위해 안성천 수질개선을 전제로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바, 안성천에 신규로 대규모 오염원이 추가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점 ▶고삼지역을 중심으로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농업 산업에 대한 위협 ▶온도가 높은 방류수로 인해 발생한 연무로 서울-세종간 고속도로의 안전사고의 위험 등을 들었다.

시 관계자는 “지난 29일 대응 TF팀 대책회의를 열고 이와 같은 사항들을 논의했다”라며 “앞으로도 경기도의회 의원‧시의회‧시민단체 등과 공감대를 형성해 가면서 협력‧대응해 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안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