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성 고속전철 유치서명 1만명 돌파
수도권내륙선 추진 위한 민·관 합동결의대회도 열려
안성신문   |   2020-01-21
▲안성-동찬 국가철도 범시민유치위원회 이규민 상임회장과 1만명째 서명에 참여한 안성시민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안성신문

 

안성 동탄 고속전철 유치를 위한 길거리 서명운동에 동참한 시민이 21일 기준 1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1월 11일 5천명을 넘어선 데 이어 불과 열흘 만에 1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고속전철 유치를 바라는 안성 시민들의 관심이 폭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규민 ‘안성-동탄 국가철도 범시민유치위원회(이하 안성철도유치위) 이규민 상임대표는 1만 번째로 서명한 조은임 씨(43세, 아양동)을 명예역장으로 위촉하고 주위에 널리 홍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현 추세라면 2만 명 돌파는 시간문제”라며 “시민들의 열렬한 서명운동에 힘입어 꼭 고속전철을 유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와 함께, 지난 20일 진천군 생거진천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도권 내륙선 추진을 위한 민·관 합동 결의대회가 열렸다.

경기, 충북, 청주, 진천, 화성, 안성의 6개 지자체가 함께 추진 중인 수도권 내륙선은 이날 민·관 합동결의대회를 기점으로 사업추진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안성 대표로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규민 상임대표는 “50여 년 전에는 경기도에서 인구가 여섯 번째로 많은 도시였던 안성이 현재 경기도 내 인구순위 23위, 청년감소형 인구지역, 10년 동안 5천여명이 증가하는 수준의 인구정체를 겪는 도시로 전락한 데는 철도교통의 부재가 결정적 원인”이었다며, “수도권 내륙선 실현은 안성의 오랜 침체를 벗어날 계기가 되는 것은 물론, 국토균형발전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안성철도유치위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고속전철 유치를 위한 서명운동’을 계속할 예정이다. 고속전철 유치를 위한 서명은 온라인으로도 가능하다. (http://bit.ly/안성-동탄_고속전철_유치를_위한_서명)

안성신문 취재단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안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