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성 철도유치로 새로운 백년 마주할 것

안성-동탄 국가철도 범시민유치위원회 발족

크게작게

안성신문 2019-11-13

▲수도권 내륙선 철도 실현을 위한 안성-동탄 국가철도 범시민유치위원회 발족식이 지난 13일 실시됐다.  © 안성신문

 

안성-동탄 국가철도 범시민유치위원회(이하 안성철도유치위)가 지난 13일 발족식을 열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안성맞춤 아트홀에서 열린 총회 및 발족식에는 200여 명의 안성시민이 참여, 안성-동탄 국가철도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안성철도유치위는 [동탄-안성-충북혁신도시-청주공항]을 잇는 수도권 내륙선 철도의 실현을 위해 설립된 단체다.

이 노선은 총 연장 78.8km 구간에 국비 2조 5천억 원을 투입해 최고운행속도 250km/h의 고속화철도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철도가 구축되면 동탄에서 청주공항까지 약 34분 만에 주파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안성을 기준으로는 서울 강남구 수서까지 30분이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발족시에서 안성철도유치위는 1차적인 목표로 오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년~2030년)에 본 노선이 반영되도록 하는 것이라 밝혔다.

이를 위해 앞으로 안성철도유치위는 토론회, 서명운동, 결의대회 및 경기도, 청주시, 진천군과의 협력사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철도유치위는 해당노선의 실현을 위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이 확정, 고시디는 내년 상반기까지 ‘10만 안성시민 서명운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회원들도 모집하고 있다.

참여에 관한 문의사항은 철도유치위(집행위원장 조천호, 010-5303-7071)로 연락하면 된다.

경기도 철도정책위원회 자문위원이자 안성철도유치위 상임대표로 선출된 이규민 대표는 “안성은 철도교통의 사각지대로 근본적인 개발축에서 벗어나 오랜 시간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인근 지역의 비대화에 떠밀려 더욱 쇠락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안성은 이제 사활을 걸고 철도유치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본 노선은 수도권 팽창의 여파가 안성까지 이어질 수 있는 획기적이며 유일한 방안”이라며, “특히 넓은 면적, 쾌적한 자연환경, 풍부한 문화예술자원이라는 안성이 가진 장점과 철도교통망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면 수도권 최고의 주거도시, 관광도시, 4차 산업도시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3월, 국토의 중심부에 위치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철도교통망에서 소외돼 왔다면서, 안성시와 진천군, 청주시는 해당노선의 공동추진 및 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안성신문 취재단

기사입력 : 2019-11-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