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市, ASF 겨울나기 장기전 돌입

ASF, AI, 구제역 동시 대비 시군 경계에 초소 설치

크게작게

안성신문 2019-10-16

▲안성시장 권한대행 최문환 부시장이 ASF 긴급방역 비상대책회의에서 소독의 완벽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안성시가 지난 16일 경기도와 농림축산식품부 등과 가진 ASF 긴급방역 비상대책회의에서 시군경계를 강화하고 AI와 구제역 등 사전 예방을 위해 타시군과의 17개 접점 지역에 대해 이동통제초소 설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는 ASF 방역을 위해 현재 138개 농장통제초소를 운영 중으로 1일 3교대 842명의 인력이 근무하면서, 이에 따라 1개월 운영에 약 34억 2천 만 원 가량의 예산이 소요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장기간 공무원의 인력 동원으로 시민들은 행정 공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겨울이 다가오며 AI와 구제역에 대한 대비를 동시에 추진해야 하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날 회의에서 안성시장 권한대행 최문환 부시장은 “500마리 이상을 사육하는 양육 농가는 대부분 자체 방역 시스템이 구비돼 있고 관리가 잘 되고 있어 500마리 미만을 사육하는 농가에만 농장 초소를 운영하고 있다”라며 “안성시와 인접한 시군 경계지역 17개소에 이동통제운영 초소를 신설해 구제역과 AI에 대한 대비에 들어가는 해법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안성시에 500마리 미만 양돈 사육 농가는 전체 167 농가 가운데 10곳으로 전체 35만9천581마리 가운데 0.8% 수준인 2천869마리를 사육중이다.

농장 초소가 정리되고 이동통제 초소가 추가 운영될 경우, ASF 관련 초소는 대폭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최문환 권한대행은 이밖에 ASF 매개체로 확인된 멧돼지를 포획해 기존 매뉴얼대로 일일이 땅에 묻는 것은 실효성이 떨어져, 멧돼지를 포획하는 것과 잡은후 저리하는 것을 이원화할 필요성에 대해서도 건의했다.

구체적인 방법으로는 잡은 멧돼지의 개체수가 많은 경우에는 냉동고에 따로 보관하였다가 랜더링 차가 이동하여 처리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현재로써는 당장 지침을 바꾸기는 어렵지만, 우선 일선 시군에서 거점·이동통제초소 및 농장초소의 통제 및 소독을 철저하게 이행해 줄 것을 당부한다”라며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며 농림축산식품부와의 협의를 거쳐 농장초소와 이동통제초소를 오버랩하는 것을 검토해보겠다”고 답변했다.

회의를 마친후 최문환 안성시장 권한대행은 “안성시에 설치된 거점 초소 3곳 가운데 일죽을 제외한 알미산과 공도는 소독 라인의 길이가 짧아 완벽한 소독이 어려워, 코스를 더 길게 보완하여 소독에 완벽을 기해줄 것”이라며 “각 농가에는 멧돼지의 접근을 철저히 막을 수 있도록 울타리 설치와 기피제등으로 농장 주변을 농장주 스스로 차단한다는 일념으로 쾌적하게 관리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기사입력 : 2019-10-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