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성농민단체협의회, 일본 불매운동 강력 ‘동참’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사과와 보상하라

크게작게

박상연 기자 2019-08-14

▲안성농민단체협의회가 14일 안성시청 현관 앞에서 일본 불매운동에 강력 동참할 것을 선언했다. © 안성신문

 

안성농민단체협의회(회원 윤원희, 이하 안성농단협)이 일본 불매운동에 강력히 동참할 것을 공표했다.

지난 14일 안성농단협은 안성시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은 즉각 강제징용 피해자와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안성농민단체협의회 소속 가톨릭농민회 안성시협의회(회장 최현주), 농촌지도자 안성시연합회(회장 박민구), 생활개선회 안성시연합회(회장 이순우), 전국농민회총연맹 안성농민회(회장 윤필섭), 한국농업경영인 안성시연합회, 한국여성농업경영인 안성시연합회(회장 강명숙) 등 단체장과 임원들이 이곳을 찾아 뜻을 함께했다.

고진택 한국농업경영인 안성시 연합회장은 기자회견문 통해 “일본이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명령을 가지고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을 규제하는 등 경제보복과 화이트국가 삭제를 강행하며 도발하고 있다”면서 “어느 천지에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보복을 한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일본의 계속적인 도발에 대해서는 “일본의 도발적인 조치는 주권국가인 대한민국과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이며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을 알리는 것”이라며 “일본의 또 다른 목적이 문재인 정부를 친일정권으로 교체를 시도한고 있다는 말이 공공연하게 나오고 있다”고 그 배경을 전했다.

이어 “125년 전 전봉준 동학농민군이 척양척왜 보국안민의 깃발을 들었던 것처럼 우리 안성농민들은 다시금 일본 불매운동을 시작하고자 한다”라며 “안성은 100년 전 3.1운동 중 일제를 몰아냈던 남한 유일의 전국 3대 무력항쟁지이다. 우리 안성농민들은 경제침략과 도발에 맞서 결연히 맞서 싸워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안성농단협은 이번 사태를 대응하기 위해서 ▶식량주권 사수와 주요농산물 공공수매제의 필요 ▶정부, 국민이 힘을 합쳐 반도제소재 등 주요산업 국산화 등에 전국민적 방어가 필요함을 밝혔다.

가톨릭 농민회 안성시협의회 최현주 회장은 “8월 14일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자임을 기자회견으로 처음 세계에 알린 날이다”라며 “일본은 아직도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있다. (일본정부는) 강제징용을 사죄하고 경제보복을 중단해야한다”고 규탄했다.

한편, 안성농단협은 기자회견을 마친후 각 읍면동을 찾아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해줄 것을 요청하는 현수막을 게첨했다.

박상연 기자 sypark3514@naver.com

기사입력 : 2019-08-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